블로그 이미지
관리할 시간이 별로 없다는 핑계 제출중... sbin

카테고리

sbin story (32)
who is sbin (0)
sbin's equipment (2)
C language (8)
travel (0)
ubuntu (8)
Mac (3)
book & sentence (11)
헛소리.. (0)
Total54,127
Today1
Yesterday4
  군주가 되고자 하는 자는 여러 가지 좋은 성질을 다 아울러서 가질 필요가 없다. 그러나 사람들에게 그런 여러 가지 좋은 성질을 가지고 있는 것처럼 보일 필요는 있다.
  더 분명히 말하면, 그런 여러 가지 좋은 성질을 실제로 아울러 가지고 있으면 해로우므로, 가진것처럼 생각하게 하는 것이 유익하다.
  온정이 넘치고, 신의를 존중하고, 인간성이 풍부하고, 공명정대하고, 신앙심이 두터운 것처럼 보이게 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말이다.
  그러면서도 그런 덕을 버려야 할 때는 완전히 정반대의 일도 할 수 있는 능력을 갖추고 있어야 한다.

  군주 된 자는, 새로 군자가 된 자는 더더욱 그렇지만, 나라를 끝까지 지키기 위해 끝까지 덕을 견지할 수 있는 일은 드물다는 것을 명심할 필요가 있다.
  나라를 지키기 위해서는 신의에 어긋나는 행위도 해야 하는 경우가 있고, 자비심을 버려야 할 때도 있다.
  인간성을 한쪽에 밀쳐놓고, 깊은 신앙심도 부득이 잊어야 하는 경우가 많은 법이다.
  그러므로 군주에게는 운명의 풍향과 사태의 변화에 따라 그에 적합한 대응 방법이 요구되는 것이다.
  또 가능하면 좋은 덕에서 벗어나지 않도록 하되, 필요하면 악덕을 행하는 것도 피해서는 안 된다.

  군주가 가장 명심해야 할 것은 좋은 상태로 국가를 유지하는 것이다. 그 일에 성공만 하면, 그가 쓴 수단을 누구나 훌륭하다고 생각할 것이고, 칭찬받게 될 것이다.

사려 깊은 인물은 끝까지 신의를 지키는 것이 자기에게 불리할 때나 이미 신의를 지킨 당시의 이유가 상실되었을 경우, 끝까지 신의를 지키려 하지도 않고 그럴 필요도 없다.

  물론 나의 이런 생각은 인간이 모두 선인뿐이라면 소용없어질 것이다. 그러나 인간 중에는 우열한 이기주의자가 많이 있으므로, 당신도 자기에게 가장 좋다고 생각되는 방법으로 행동할 수밖에 없다. 더욱이 군주(지도자)라면, 이 '전향'의 이유로 이용할 재료가 부족하다고는 느끼지 않을 것이다.

-------------------------------------------------------------------------------------------------------------------------------------------------------------------------------------------------------------------------------------------------
정말 마키아 벨리 다운 글이다. 군주에게 있어서 신의를 지킬 이유는 없다. 도덕을 지킬 이유도 없다.
위 두가지가 행해 진다고 해도 국가가 좋은 상태로 유지된다면 무엇하나 문제 될게 없다.

우리 나라에 있어서 좋은 상태가 무엇일까....파란 지붕아래 계신분이 하고 있는 것처럼 강한 우방국에 충실한 개가 되어 군사적으로 경제적으로 복종하는거???
약소국의 국민이라는게 슬플뿐이다.
Posted by sbin
내가 가장 존경하는 역사 속의 인물중 하나 마키아벨리....그의 글중 일부 이다.
----------------------------------------------------------------------------------------------------------------------------------------------------------------------------------------
시민 사이에 평등이 존재하지 않는 나라에서는 공화제가 성립될 수 없고, 평등이 존재하는 나라에서는 군주에가 성립될 수 없다.
                                                                   -피렌체공화국의 앞날에 대한 메디치가의 질문에 답하여..
-----------------------------------------------------------------------------------------------------------------------------------------------------------------------------------------
 르네상스 시대 였으니까 성립하는 말이다 라고 일축 할 수도 있다. 현대 시대의 우리는 모두 평등하지만 우리나라는 공화제를 취하고 있으니까....거짓말....
 우린 어릴때 부터 들어 왔다.
 "민주주의는 공산주의 보다 우세하다."
 "우리나라는 자유와 평등이 보장 되어 있다."
 우린 이미 세뇌 되어 있다. 이 나라를...아니 미국을 이끄는 권력자 들에 의해....
 우리 나라의 정치 제도는 민주주의 라고 한다.
 하지만 촘스키 등은 다르게 말한다. "자본주의 체재 민주주의" 라고.....
 한 유명한 탈옥수는 명언을 남겼다. "무전 유죄, 유전 무죄"

 이게 사실이다. 권력자 들이 우리에게 보여주고 싶지 않은 사실...우리는 평등하지 않고 기회는 자신이 가지고 있는 자본에 비례한다.
 우리는 공화정의 나라에 살지만 실제로는 그 뒤의 권력자가 조정하는 공화정....즉 실질적 참주정의 나라를 살아 가고 있다. 그리고 권력자들은 우리가 그걸 깨달을수 없도록 노력할 뿐이고 그게 정치이다. 자본주의 체재 민주주의의...부익부 빈익빈이 사라지지 않는게 사실이지만 그걸 깨닫지 못하게 하는게 이 체재의 정치이다....

Posted by sbin
존재하는 것들과 생성되는 것들이 얼마나 빨리 우리 앞을 지나 시야에서 사라지는지 가끔 떠올려보라. 사물들의 실체는 쉴 새없이 흐르는 강과 같고, 그것들의 활동은 지속적으로 변하고, 그것들의 원인은 한없이 다양하며, 정지하고 있는것은 거의 아무것도 없기 때문이다. 그리고 그 안에서는 늘 모든 것이 사라져버리는 과거의 무한한 시간과 미래의 입을 쩍 벌린 심연이 바로 우리 곁에 있다. 하거늘 이러한 상황에서 우쭐대거나, 마음이 산란해지거나. 상당 기간 또는 오랫동안 지속될 고통을 당하는 것처럼 우는 소리를 하는 자야말로 바보가 아닌가?

---------------------------------------
철인 통치자의 글에 주석을 남기는 오만따위 키우지 않습니다....바로 명상록과 저자의 소개

-----------명상록 - 마르쿠스 아우렐리우스
영화 글라디 에이터의 늙은 황제를 기억하시나요? 그의 모델이 마르쿠스 아우렐리우스 입니다. 로마의 5 현제 중 마지막 황제로서 스토아 학파의 정수를 담은 명상록이라는 저서를 남겼습니다.
명상록은 그의 사후에 발견된 일종의 일기입니다. 그는 살아가면서 자신에게 쓰는 글을 하나씩 적어 나갔고 그것들의 모음이 명상록인 것이죠. 그만큼 명상록은 스토아 학파 철학자의 모든 정신이 담겨 있다고 평가 되고는 합니다.
Posted by sbin
아우트 카에사르 아우트 니힐

라틴어로 카에사르(고대 로마의 황제( 영어로 읽었을때 시저))가 아니면 아무것도 아니다 라는 의미

이 문구는 중세시대의 메피스토 텔레스라고 불리운 가장 잔인했던 군주 체사레 보르자의 군기에 써있던 문구 이다. 당시 이 문장의 깃발이 나부끼면 울던 아이도 울음을 멈추고 성주들은 도망가기 바빴으며 시민들은 성문을 열어 체사레를 맞이 했다.

미남 이었던 그는 보르자의 장남이었다.
아버지 알렉산드로6세가 교황에 즉위하며 신의 지상 대리인 의 아들로서 자주색 법의를 몸에 걸치고 추기경이 된다. 하지만 그는 서자 였기에 교황이 될수 없었다. 추기경으로 만족해야 했던 그는 당연하다는 듯 자신의 법의를 벗어 버린다. 교회군의 총사령관이 되어 프랑스 왕의 병력을 빌려와 로마냐 지방을 정복해 나갔고 머지않아 이탈리아 전역을 손에 넣을 것으로 보였다.
하지만 운명의 여신은 최고의 자리에 오른 그를 져버렸다.
그와 알렉산데르 6세가 동시에 병상에 눕고 알렉산데르 6세가 세상을 등지게 된것
그는 거기에 대한 준비가 되어있었지만 자신도 병상에 있는 상황에서는 그의 힘이 제대로 발휘되지 않았다. 그로인해 그는 모든것을 잃고 사라지게 된다.

많은 역사가들에게 있어서 그는 그저 악한 군주로 평가되는 경향이 있지만 몇몇 사람들은 이탈리아의 통일을 앞당길수 있었던 유일한 군주로 본다..

그에 대한 시선중 가장 중요한 건 당연 마키아 벨리의 시선이다. 그는 군주론에서 체사레보르자를 신생군주로서 가장 이상적인 모델이라 평했으며 군주가 갖추어야 할 3가지 중 힘과 의욕을 갖추었지만 마지막 행운을 놓친 군주라고 평가했다.

남자로서 야망은 이정도는 되야 한다고 본다.....황제가 아니면 아무것도 아니다 라고 말하며 황제가 되기 위해 스스로 성찰하는... 그를 위해 자신이 가진 모든것조차 버릴 수 있는...
항상 최고의 목표를 향해...

체사레 보르자에 관해선 나중에 한번 더 써야징...^^
Posted by sbin

최근에 달린 댓글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